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8 16:35 (수)
유럽 최대 기술거래 장에서 K-백신 알려
상태바
유럽 최대 기술거래 장에서 K-백신 알려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1.10.21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유럽 2021’에서 한국 백신 소개하는 세미나와 기술 파트너링 진행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은 10월 25일(월)부터 28일(목)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BIO Europe Digital 2021’에서 우리나라 백신 개발 현황을 소개하고 백신 및 원부자재 기업 등의 기술거래를 지원한다.

올해로 26회째를 맞은 바이오유럽은 전세계 60여 개국 글로벌제약사와 생명공학 관련 기업 약 3,000여 개사가 참가하는 유럽 최대 제약바이오 기술거래의 장이다.

한국의 바이오기업과 진흥원은 K-방역에 대한 전 세계의 높은 관심을 반영해 우리나라 코로나19 방역 정책과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에 대한 다수의 세션에 기획·참여한다.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전략 및 백신개발’을 주제로 한 전문가 인터뷰에서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지영미 소장이 한국 정부의 방역 정책과 국내 백신개발 기업지원에 대한 현장 스토리를 소개할 예정이다.

치료제 분야별 세션에서는 한미약품 R&D 본부 이영미 전무이사가 글로벌 제약기업 패널들과 함께 ‘mRNA 백신개발과 암치료제까지의 적용’을 주제로 한국 mRNA백신 개발 기술에 대한 글로벌 인지도 제고를 꾀한다.

제약바이오협회와 진흥원은 특별세션을 마련해 ‘한국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및 K-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을 전 유럽에 알릴 예정이다.

진흥원은 국내 제약기업과 스타트업의 유럽연합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바이오유럽 내 온라인 한국관을 통해 46개 국내 제약기업을 홍보하고, 혁신기술을 보유한 창업 7년 미만 5개 바이오벤처들의 기술 소개의 장도 마련했다.

진흥원 제약바이오산업단 김용우 단장은 “그간 진흥원은 바이오유럽을 통해 우리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글로벌 파트너링을 지원해왔으며, 특별히 올해는 백신 및 원부자재 개발기업들의 파트너링과 정부의 K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을 전 세계적으로 홍보하는 데 힘쓰고 있다”며 “백신과 원부자재 기업들을 포함해 우리 기업들이 이번 바이오유럽을 통해 전략적 파트너사를 발굴하고 글로벌 시장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