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0-26 20:20 (화)
화이자 백신 ‘부스터 샷’ 필요
상태바
화이자 백신 ‘부스터 샷’ 필요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10.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종완료 4개월부터 항체가·중화항체가 급감 확인
명지병원 연구팀, 국제 저명 저널 ‘Vaccines’ 10월호에 논문게재

국내 연구팀이 연구를 통해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인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생성된 항체가와 중화항체가가 접종 완료 4개월부터 급격히 감소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부스터 샷 필요성을 제기했다.

명지병원 MJ백신연구소 조동호·김광남 교수 연구팀은 최근 국제 저명 저널 ‘Vaccines(IF=4.422)’에 ‘BNT162b2 백신 접종 후 4개월 이내에 SARS-CoV-2 항체가 급격히 감소(Rapidly Declining SARS‐CoV‐2 Antibody Titers within 4 Months after BNT162b2 Vaccination)’라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

왼쪽부터 명지병원 MJ백신연구소 조동호 교수, 김광남 교수
왼쪽부터 명지병원 MJ백신연구소 조동호 교수, 김광남 교수

논문에 따르면 화이자 접종완료 2주 후에 1893.0U/mL를 기록했던 항체가가 4개월이 지난 후 851.7U/mL로 절반 이하 수준으로 급감했다.

이와 함께 중화항체가 또한 1차 접종 후 54.5%에서 접종완료 2주후 84.5%까지 치솟았으나, 4개월 후에는 82.6%로 통계적 유의미한 감소를 보였다.

연구팀은 백신 접종 완료 4개월부터 항체와 중화항체가 감소하기 시작하기 때문에 인플루엔자(독감)백신과 같이 향후 추가적인 접종이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부스터샷 필요시점과 정기적인 접종의 간격을 알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시사했다.

명지병원 MJ 백신연구소의 이번 연구는 한국에서 실시한 화이자 백신 접종 후의 항체 지속연구 중 국제학술지에 게재된 최초의 논문으로, 시간 경과에 따른 항체가 감소와 돌파감염의 추세를 지켜보면 백신접종 간격을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정책적 단초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번 연구에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명지병원 직원 중 104명이 참여, 동일한 참여군을 지속적으로 추적한 연구라는 특징이 있다. 성별과 나이에 따른 비교에서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는 없었기 때문에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부스터 샷 필요성을 제기했다.

MJ백신연구소 김광남 소장은 “연구소 출범 2개월여 만에 거둔 백신 연구 성과”라며 “코로나 백신의 면역 반응 기전을 알고 부스터 접종 및 정기적 백신 접종 간격을 정하기 위해서는 장기간의 추적 연구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