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0-26 20:20 (화)
AI 기반 만성B형간염 환자 간암 예측모형 개발
상태바
AI 기반 만성B형간염 환자 간암 예측모형 개발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10.14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휘영 이대목동병원·이정훈 서울대병원 교수팀

이대목동병원 소화기내과 김휘영 교수<사진 왼쪽>와 서울대병원 내과 이정훈 교수팀이 인공지능을 이용해 만성B형간염 환자의 간암발생을 예측하는 모형 ‘PLAN-B’를 개발했다고 10월 12일 밝혔다.

김휘영·이정훈 교수팀은 국내외 연구자들과 함께 국내 18개 기관 및 유럽과 북미 등 11개 기관에서 총 1만3,508명의 B형간염 환자 자료를 분석, 이를 인공지능(AI) 기반의 기계학습에 적용해 간암 발생 위험을 예측하는 모형을 개발했다.

‘PLAN-B’는 예측 정확도가 기존 예측모형에 비해 유의미하게 높아 실제 임상에서 매우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웹 기반의 예측 프로그램(www.planbhcc.com)을 통해 더욱 세분화된 간암 위험도를 제공, 환자 개인의 특성에 맞는 진료와 환자관리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제1저자인 이대목동병원 소화기내과 김휘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인공지능을 이용해 독창적인 간암 예측모형을 개발했고, 동서양의 대규모 환자 데이터를 활용해 그 유용성을 검증해 중요한 임상적 의미를 지닌다”며 “PLAN-B는 간암 발생 위험이 높은 환자들뿐 아니라 위험도가 매우 낮은 환자를 식별해내는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신저자인 서울대병원 내과 이정훈 교수는 “AI 정밀의료 솔루션 개발과제인 ‘닥터앤서 2.0’의 지원으로 진행된 이번 과제로 개발된 PLAN-B 모델은 향후 독립적인 외부 코호트에서의 검증을 통해 지속적으로 그 성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PLAN-B를 통해 더 많은 만성B형간염 환자들이 간암을 정확히 예측하고 조기에 대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소화기질환 분야 세계 최고 권위 학술지이자 유럽간학회 공식학술지인 ‘Journal of Hepatology’에 ‘An artificial intelligence model to predict hepatocellular carcinoma risk in Korean and Caucasian patients with chronic hepatitis B’라는 제목으로 10월 1일 온라인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