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0-26 16:43 (화)
서울아산병원, ‘바이오 코어설비 구축사업’ 선정
상태바
서울아산병원, ‘바이오 코어설비 구축사업’ 선정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10.13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현장 기반 바이오 연구 생태계 구축에 기여
바이오 벤처기업 5곳과 최종 결정, 한국연구재단 101억원 지원

서울아산병원이 한국연구재단 주관 ‘바이오 코어설비(Core Facility) 구축사업’에 선정돼 본격적으로 바이오 벤처기업들과 협업에 나선다.

바이오 코어설비 구축사업은 참신한 아이디어와 원천기술을 보유한 바이오 벤처기업에 기술·장비·시설, 컨설팅 및 교육·멘토링 등을 지원하는 국책사업이다.

서울아산병원은 최근 바이오 벤처기업 5곳을 선정하고 협업을 준비 중이다. 이에 따라 2027년까지 101억여 원을 지원받아 신생 바이오 벤처기업이 세계적 수준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아산병원은 의료현장 기반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이뤄내겠다는 포부를 담아 이번 사업을 ‘CHOICE(Center for Hospital-based Open Innovation CorE facility supporting Bio-Startup)’로 명명했다.

CHOICE 참여에 선정된 벤처기업은 모두 5곳으로 △펠레메드(항암제 개발) △트라이얼인포매틱스(비임상-임상 데이터 통합 관리) △유씨아이테라퓨틱스(유전자 조작 세포치료제 개발) △넥스아이(면역항암제 개발) △온코닉테라퓨틱스(역류성식도염 치료제 및 항암제 개발)이다.

서울아산병원은 2022년부터 3년간 이들 기업에 △병원 기반 코어랩 서비스 △임상 자원 및 전문적인 의료 자문 △전임상 유효성 평가 서비스 △글로벌 기준 표준화, 품질관리 △글로벌 규제 기관 기준의 전자 노트 데이터 관리 서비스 △투자 유치를 위한 교류 및 특허, 기술 분석 △1:1 자문 및 교육 프로그램 등 수요 맞춤형 서비스 △공용 오피스, 실험공간 등을 제공한다.

서울아산병원은 지난 7월 바이오 코어설비 구축사업을 위한 센터를 개소했다. 개소식에 참석한 (왼쪽부터) 서울아산병원 조유숙 의생명연구소장, 서울아산병원 융합연구지원센터 이승주 담당교수, 서울아산병원 융합연구지원센터 김용길 소장, 서울아산병원 반준우 임상의학연구소장, 울산의대 의생명과학교실 장은주 교수가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지난 7월 바이오 코어설비 구축사업을 위한 센터를 개소했다. 개소식에 참석한 (왼쪽부터) 서울아산병원 조유숙 의생명연구소장, 서울아산병원 융합연구지원센터 이승주 담당교수, 서울아산병원 융합연구지원센터 김용길 소장, 서울아산병원 반준우 임상의학연구소장, 울산의대 의생명과학교실 장은주 교수가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아울러 유관기관들과의 협력 네트워크도 구축한다.

특허정보진흥센터의 노하우를 지원받아 연구개발 전주기에 걸친 특허 조사 분석 서비스와 특허 및 관련분야 기술 교육 훈련을 제공하고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과도 협력해 전문 인력 양성 교육 및 투자포럼 설명회를 공동으로 개최한다.

서울아산병원 융합연구지원센터 김용길 소장(류마티스내과 교수)은 “CHOICE의 목적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혁신적인 바이오 연구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CHOICE 참여 벤처기업에 전문화된 각 분야의 코어랩 서비스 등 연구 인프라를 지원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