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0-26 20:20 (화)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조혈모세포 이식환자 후원
상태바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조혈모세포 이식환자 후원
  • 병원신문
  • 승인 2021.09.2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적십자사 헌혈기부권으로 7천만원 상당 치료비 지원

사단법인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회장 신희영)가 지난 8월까지 대한적십자사의 2021년 헌혈기부권 지원사업을 통해 조혈모세포 2차 이식 및 저소득층 환자에게 총 4200만원을 지원했다고 9월 27일 밝혔다.

대한적십자사의 2021년 헌혈기부권 지원사업자로 선정된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는 조혈모세포 2차 이식 및 저소득층 환자에게 각각 200만원, 300만원의 치료비와 함께 투병 중 필요한 물품을 담은 ‘희망박스’도 무상으로 지원 중이다.

올해 5월부터 진행 중인 이 사업은 지금까지 조혈모세포 2차 이식환자 15명에게 3,000만원, 저소득층 환자 4명에게 1,200만원 등 총 4,200만원을 지원했으며, 239명에게 ‘희망박스’를 발송됐다. 11월 30일까지 지원하며, 예산 소진 시 조기에 마감된다.

한편, 조혈모세포 이식을 앞둔 모든 환자에게 무상으로 지원하는 ‘희망박스’는 히크만카테터 주머니, 항암 비니, 항암스킨케어제품 등 감염예방물품으로 구성됐다. 이를 통해 환자는 투병 생활에 필요한 물품을 제공받으며 치료에 전념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