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0-26 16:43 (화)
면역항암제 ‘펨브롤리주맙’ 병용투여 효과 규명
상태바
면역항암제 ‘펨브롤리주맙’ 병용투여 효과 규명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09.27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선종무 교수팀, 식도암 국제 임상연구 주도
세계 최고 수준 학술지 ‘랜싯’ 게재

국내 연구진의 노력으로 식도암 치료에 의미 있는 한 걸음을 내딛게 됐다.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폐식도암센터 식도암팀 선종무 교수(혈액종양내과·사진)가 최근 면역항암제 ‘펨브롤리주맙’의 국제 3상 임상연구(KEYNOTE-590)를 주도해 세계 최고 수준 학술지인 ‘랜싯(LANCET)’에 제1저자 및 교신저자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식도암은 재발이 잦고 예후가 나빠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기존 표준항암화학요법에 면역항암치료를 추가하는 병용요법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추세다.

해당 임상시험에는 선 교수를 비롯해 미국과 영국, 프랑스, 일본, 중국 등 26개국 168개 기관이 참여했다. 식도암 환자 749명을 무작위 이중맹검 임상연구에 등록해 기존 세포독성항암치료 단독투여군(376명)과 면역항암제 펨브롤리주맙 병용투여군(373명)으로 나눠 치료 결과를 비교했다.

선종무 교수팀에 따르면 1차 치료제로 세포독성항암치료에 펨브롤리주맙을 함께 투여한 사람들의 치료 효과가 세포독성항암치료만 받은 사람보다 월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페브롤리주맙 병용투여군의 2년 생존율은 28%로, 세포독성항암치료 단독투여군(16%) 보다 높았다. 또 생존기간 중앙값은 병용투여군 12.4개월, 단독투여군 9.8개월로 병용투여군의 사망위험이 단독투여군보다 27%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책임자인 선종무 교수는 “기존 표준치료 방법인 세포독성항암치료 단독투여와 비교해 병용투여군의 우수성을 확립한 연구”라며 “식도암 1차 치료제의 패러다임을 바꾸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에서 선종무 교수가 전 세계 기관을 대표해 교신저자로 이름을 올리며 삼삼성서울병원 식도암팀은 관련 분야에서 세계적 명성을 재확인했다. 삼성서울병원의 식도암 5년 상대 생존율은 57.2%으로, 미국 19.9%보다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