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9-27 13:33 (월)
[동정] 국립암센터 전문의들, 종양내과학회 구연상 수상
상태바
[동정] 국립암센터 전문의들, 종양내과학회 구연상 수상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1.09.14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암센터 차용준 전문의와 휘귀암센터 최원영 전문의
국립암센터 대장암센터 차용준 전문의(왼쪽)와 휘귀암센터 최원영 전문의.
국립암센터 대장암센터 차용준 전문의(왼쪽)와 휘귀암센터 최원영 전문의.

국립암센터의 대장암센터 차용준 전문의와 희귀암센터 최원영 전문의가 최근 개최된 ‘제14차 대한종양내과학회 학술대회 및 2021 국제학술대회’에서 각각 최우수 구연상과 구연상을 수상했다.

차용준 전문의는 ‘소수 전이 대장암의 전장유전체 및 전사체 분석(Whole-genome and Transcriptome Sequencing of Oligometastatic Colorectal Cancer)’을 주제로 최우수 구연상을 받았다.

차 전문의는 이번 연구에서 대장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장기 추적 관찰을 시행하고 전장 유전체와 전사체를 포함한 포괄적인 유전 분석을 수행해 완치·장기 생존과 관련된 특징적 암 유전체와 전사체 변이를 최초로 발견했다.

그는 “원격 전이가 확인된 대장암 환자에서 환자군 선별 및 치료 강도 수립 등 유전변이에 따른 맞춤형 치료 전략을 수립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향후 혈액 내 종양 DNA 및 종양세포, 암 오가노이드 기반의 종단 유전체 분석을 통한 후속 연구에 집중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최원영 전문의는 ‘국소진행성 비인두암 및 구인두암에서 엡스타인-바 바이러스(EBV)와 인유두종 바이러스(HPV)의 혈장 DNA 모니터링 연구(Plasma DNA monitoring of Ebstein-Barr virus and Human Papilloma Virus in locally advanced nasopharyngeal and oropharyngeal carcinoma)’로 구연상을 수상했다.

최 전문의는 이번 연구에서 항암방사선치료를 시행하는 국소진행성 병기의 비인두암·구인두암 환자를 대상으로 디지털중합효소연쇄반응(droplet-digital PCR) 방법을 통해 환자의 혈장에서 EBV와 HPV의 DNA를 검출했다.

이어 치료과정 중 DNA 수치 변화를 모니터링하고 해당 검사법이 치료반응과 예후 예측, 재발·전이를 조기에 발견하는 데 민감도가 높다는 점을 검증했다.

그는 “혈장 DNA 검사법을 이용해 항암방사선치료에 따른 치료반응이 좋지 않은 환자들을 선별하고 이를 기반으로 추가적인 보조 항암 치료를 시행해 임상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후속 연구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