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0-26 20:20 (화)
대한종양내과학회 국제학술대회 온라인으로 개최
상태바
대한종양내과학회 국제학술대회 온라인으로 개최
  • 병원신문
  • 승인 2021.08.31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2일부터 3일까지…전세계 50개국 1,600명 참가

대한종양내과학회 국제학술대회(The 14th Annual Meeting of KSMO & 2021 International Conference, 이하 KSMO 2021)가 오는 9월 2일부터 3일까지 양일간 ‘온라인 컨퍼런스’ 형태로 개최된다.

2년 연속 온라인으로 열리는 ‘KSMO 2021’은 오히려 2019년 현장개최보다 참가자 수가 50% 증가해 전세계 50개국 1,610명(해외 299명, 국내 1,311명, 8월 31일 현재)이 사전 등록을 완료했다.

KSMO 2021은 대한종양내과학회가 2019년부터 개최한 국제학술대회로, 종양내과의사를 포함한 국내 암관련 연구자들의 뛰어난 연구 및 치료 성과를 세계의 연구자, 의료 전문가들과 공유하고 상호 교류, 협력하는 세계적인 학술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 기획됐다.

2019년 1회 대회부터 34개국에서 1,076명(해외 241명, 국내 835명)이 참석해 종양학분야에서 한국의 위상을 입증했으며 올해도 세계적인 종양학 대가들의 Plenary Lecture(기조 강의)가 이어진다.

왼쪽부터 대한종양내과학회 김태원 이사장(서울아산병원), KSMO 2021 안중배 조직위원장(세브란스병원), 임석아 학술위원장(서울대병원)
왼쪽부터 대한종양내과학회 김태원 이사장(서울아산병원), KSMO 2021 안중배 조직위원장(세브란스병원), 임석아 학술위원장(서울대병원)

대한종양내과학회 김태원 이사장(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은 “코로나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2020년, 2021년 온라인 컨퍼런스를 통해 전세계 석학들의 수준 높은 강연을 듣고 소통할 수 있는 대회를 꾸준히 개최하고 있다”며 “ 아시아를 이끌고 있는 대한민국의 암 치료와 종양학 연구성과를 세계에 알리고 글로벌 리더학회로서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KSMO 2021 조직위원장 안중배 교수(세브란스병원 종양내과)도 “올해는 암 치료와 궁극적으로 환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한 연구의 중요성을 강조한 ‘Discover Science. Treat Cancer. Change Lives’를 슬로건으로 항암 표적 치료 및 면역 치료의 근간이 되는 다양한 과학적인 연구결과를 함께 공유하고 상호 교류하는 학술행사로 기획됐다”면서 “특히 현재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시행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기 위한 온라인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예년과 같이 많은 전문가들이 함께하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특히 KSMO 2021은 다양한 전문분야 연구자들 간의 교류와 협력을 기반으로 암환자 치료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미국임상종양학회(ASCO, American Society of Clinical Oncology), 유럽종양내과학회 (ESMO, European Society for Medical Oncology), 일본종양내과학회(JSMO, Japanese Society of Medical Oncology) 등 글로벌 학술 그룹과 대한방사선종양학회, 대한항암요법연구회, 대한종양외과학회, 대한병리학회, 대한영상의학회 등 국내 다양한 분야의 학회가 참여, 임상종양학에 관한 학술적 지식과 최신 치료기술을 나누는 명실상부한 다학제적 협력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또한, 대한종양내과학회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글로벌 종양학회로 발돋움하기 위해 이번 국제학술대회에서 우수한 연구성과가 있는 총 34명에게 우수논문을 수여하고 지원하고 있으며 젊은 연구자들에게 발표와 참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새롭게 ‘Young Investigator’ 상을 제정해 지원했다.

한편, 컨퍼런스 관련 자세한 사항은 학회 홈페이지(www.ksmoconference.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