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6-22 15:42 (화)
수술 후 신체활동 높일수록 회복률 높아
상태바
수술 후 신체활동 높일수록 회복률 높아
  • 병원신문
  • 승인 2021.06.10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김기동 교수 연구팀
환자 스스로 활동량 측정기 확인시 회복 빨라져
김기동 교수
김기동 교수

모든 수술은 수술 자체도 중요하지만 수술 후 관리가 예후에 큰 영향을 미친다. 수술 후 회복 결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통증 및 영양상태 관리 외에도 적절한 신체활동이 중요한데, 수술 후 환자들이 스스로 활동량을 적극적으로 유지하며 회복속도를 높이기는 쉽지 않은 게 사실이다.

이에 분당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김기동 교수 연구팀은 산부인과 질환으로 절개 개복수술을 받은 53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활동량 증대를 통해 수술 후 회복 정도가 얼마나 달라지는지를 비교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는 활동량 측정기를 착용하고 자체적으로 모니터링하며 설정한 목표 걸음 수치를 달성하도록 권장 받은 실험군 30명과, 활동량 측정기는 착용했지만 추적기 화면을 가려 걸음 수 모니터링은 할 수 없게 한 대조군 23명으로 나누어 진행됐다.

실험군은 수술 받기 이틀 전 손목에 활동량 측정기를 착용하고 이틀 동안의 평균 걸음수를 계산한 기준 활동을 목표수치로 설정했다. 예를 들어, 기준 활동이 10,000인 환자는 수술 후 1일에 500보 걷기를 권장하고, 환자가 이를 달성하면 목표 수치를 5%에서 15, 30, 50, 80, 120, 170, 230%로 점차 증가시키도록 적극 권장했다.

반면에 대조군은 측정기는 착용했지만 화면을 가려 활동량을 본인이 확인할 수 없었고, 보행에 대한 일반적인 격려만 하고 목표 수치는 설정하지 않았다.

실험군과 대조군에서 수술 전 활동량과 수술 후 4-5일째 활동량을 비교한 결과, 수술 전 활동량은 실험군 6481보(중앙값), 대조군 6209보(중앙값) 으로 비슷하였으나, 수술 후 4-5일째 활동량은 실험군 3806보(중앙값), 대조군 2002보(중앙값) 로 큰 차이를 보였다. 이를 바탕으로 회복 정도를 비교해보니 실험군의 회복률은 71% 대조군은 41%로, 걸음 수 목표를 설정해 환자 스스로가 걸음 수를 계속 확인하면서 목표량을 달성하도록 했을 때 회복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김기동 교수는 “수술 후 많은 환자들이 빨리 회복하기 위해서는 침대에 누워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만 생각하기 쉬운데, 빠른 회복을 위해서는 수술부위에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 적절한 신체활동을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교수는 “무턱대고 높은 강도의 운동을 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만, 걷기 중심의 가벼운 운동은 수술 후 환자들의 신체 기능을 향상시키고 통증을 비롯한 근골격계 문제를 완화하는 데 있어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안전한 방법이므로, 꾸준한 운동을 통해 체력을 끌어올리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일본산부인과학회지(Japan Society of Obstetrics and Gynecology Research)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