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9 00:33 (목)
코로나19 백신 생산확대 국제적 협력 촉구
상태바
코로나19 백신 생산확대 국제적 협력 촉구
  • 병원신문
  • 승인 2021.05.2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덕철 장관, WHO 총회에서 기조연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19 백신 생산확대를 위한 국제적 협력을 촉구하고 나섰다.

권 장관은 5월 24일부터 6월 1일까지 화상으로 개최되는 제74차 세계보건총회(WHA)에서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밝힐 계획이라고 5월 25일 밝혔다.

WHA는 매년 5월에 열리는 WHO의 정기총회로, 194개 회원국 보건부 장관이 참석한다.

이번 기조연설은 ‘현 코로나19 세계 대유행 종결, 그리고 예방: 함께 만드는 더욱 건강하고, 안전하며 공평한 세계’를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며 한국은 전체 회원국 가운데 26번째 순서로, 25일(화) 저녁(한국시간) 발언 예정이다.

연설을 통해 권덕철 장관은 WHO에 대한 한국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며 현재와 미래의 팬데믹 극복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먼저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을 위해 국제 사회가 △임상시험 간소화 등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가속화하고 △생산기지 발굴과 기술이전을 통한 백신 생산을 확대에 집중할 것을 제안할 계획이며, 미래의 팬데믹 예방을 위해 국제보건위기 대응 체계 정비를 촉구할 예정이다.

또 국민적 관심사인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배출 결정에 대해 국제 사회의 관심을 촉구할 계획이다.

권 장관은 오염수 배출 문제에 대한 일본 측의 투명한 정보 공개를 요청하는 한편, 이해 당사국과의 충분한 사전 협의 없이 오염수를 방출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더불어 WHO, IAEA를 비롯한 국제 사회의 객관적이고 충분한 검증을 촉구할 예정이다.

한편 제74차 총회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해 전 기간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화상으로 열리는 두 번째 세계보건총회다.

이번 총회에서는 각국의 코로나19 대응과 공중보건위기 대응에 있어 WHO의 역할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며 한국은 코로나19 대응, 정신건강, 글로벌 장애 행동 계획 등에 대한 우리 정부 입장을 추가로 전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