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8 23:59 (수)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스마트병원이 앞장
상태바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스마트병원이 앞장
  • 병원신문
  • 승인 2021.05.2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도 환자 체감형 분야 스마트병원 착수보고회 개최

보건복지부는 5월 20일(목) 디지털 뉴딜의 일환인 ‘2021년 스마트병원 선도모형(모델) 개발 지원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수행기관인 5개 컨소시엄의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알렸다.

‘스마트병원 선도모형(모델) 지원사업’은 정보통신기술(ICT)을 의료에 활용해 환자 안전을 강화하고 의료 질을 높일 수 있는 스마트병원 선도모델을 개발하고 이를 검증하는 사업이다.

단기적으로는 병원의 디지털 전환 및 환자·의료진 참여를 통해 ‘환자 경험 향상(PE, Patient Empowerment)’을 도모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의료와 디지털 융합, 지역사회 등 연계를 통해 ‘사람 중심 건강(PCH, Person Centered Healthcare)’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정부는 2020년부터 2025년까지 매년 3개 분야, 총 18개 분야를 지원할 계획이다. 2020년에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의료진 번아웃(burn out), 병원 폐쇄로 인한 진료 공백 등을 극복하기 위해 △원격 중환자실 △스마트 감염관리 △병원 내 자원관리 등 ‘감염병 대응’ 3개 분야를 지원한 바 있다.

‘2020년 스마트병원 선도모형(모델) 개발 지원사업’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연세대학교 용인세브란스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등 5개 컨소시엄이 현재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 중으로, 상반기 중에 비교효과평가를 실시하고 다른 의료기관으로의 확산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올해는 ‘환자 체감형’ 3개 분야를 공모한 결과, 총 19개 컨소시엄이 지원했으며, 사업 목표·전략, 세부 계획, 확산가능성 등을 평가해 5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착수보고회에서는 컨소시엄별 사업 목표 및 추진내용 등 세부계획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뤄졌다.

보건복지부 강도태 제2차관은 “올해 환자 체감형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 지원을 통해 환자는 더 안전하게 치료받고, 의료진은 더 환자에 집중하고, 병원은 더 효율적으로 운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스마트병원이 의료 질 향상과 병원 혁신성장 가치를 높이고, ICT와 의료기술 간의 융합뿐만 아니라 환자와 의료진 간의 연결, 다른 병원 간의 연계도 활성화하게 하는 출발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권순만 원장은 “그동안 환자·의료진의 만족도가 부족했던 분야에 ICT를 활용한 다양한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과 적용이 된다면 의료서비스의 질 향상은 물론 관련 보건산업 발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향후 정부는 올해 지원하는 5개 컨소시엄에 대해 주기적인 성과관리 등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