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5-12 13:14 (수)
서울성모병원, 코로나19 피해 저소득 환자 지원
상태바
서울성모병원, 코로나19 피해 저소득 환자 지원
  • 병원신문
  • 승인 2021.05.04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해보험협회와 의료비 지원 위한 업무협약 체결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이 5월 4일 손해보험협회와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저소득층 환자들을 위한 의료비 지원 업무협약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성모병원은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환자들에게 의료비를 지원하여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원활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이 사업은 올해 말까지 범 금융권에서 조성한 1억원의 재원을 통해 서울성모병원에서 치료 중인 환자 중,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들을 대상으로 병원 자선환자심의위원회에서 선발해 지원한다.

협약을 맺은 손해보험협회는 대학생 장학금 지원, 청년 스타트업 지원, 동물등록제 활성화, 노숙인 무료급식소 후원, 중증 환자 의료비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열린 협약식에는 김용식 병원장과 이요섭 영성부원장 신부, 이남 행정부원장 신부를 비롯해 손해보험협회 정지원 회장, 서영종 본부장과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손해보험협회 정지원 회장은 “이번 지원사업으로 코로나19로 인하여 경제적 고통을 받는 저소득층 환자분들이 삶의 활력이 되찾길 바란다”며 “되찾은 활력이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는 원동력으로 거듭나길 바라고, 손해보험업계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용식 병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기업들이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눔을 솔선수범해 주셔서 정말로 감사드린다”며 “소외되고 어려운 환자에 대한 자선지원은 서울성모병원의 생명존중과 영성구현을 위한 사명이다. 소중한 기금을 보다 투명하고 공정하게 관리하여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들에게 질병을 극복하는 희망을 주는 병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