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5-12 14:40 (수)
건양대의료원, 새 병원 개원
상태바
건양대의료원, 새 병원 개원
  • 병원신문
  • 승인 2021.05.03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센터중심 통합진료 통해 중증질환 치료 완성도에 방점
1,131병상 복합의료시설…연 면적 92,000㎡, 지하 4층 및 지상 9층 규모로 건립

“병원의 위상에 걸맞은 첨단 의료시스템을 통해 환자와 교직원, 지역 사회 모두가 자랑스러워하는 병원 될 것”

건양대학교의료원(의료원장 최원준)은 5월 3일 오전 10시 새 병원 개원식을 갖고 정식 진료를 시작했다.

최원준 의료원장의 인사말과 내외빈 축사, 병원 소개 영상 시청, 테이프 커팅 등의 순서로 진행된 개원식에는 허태정 대전시장, 장종태 대전서구청장,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최홍묵 계룡시장, 정영호 대한병원협회장, 김영일 대전시의사회장, 김희수 건양교육재단 설립자, 이철성 건양대 총장 등 내외귀빈과 교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이날 공식 문을 연 건양대병원 새 병원은 172,000㎡의 대지면적에 건축면적은 9,000㎡ 등 연 면적 92,00㎡로 지하 4층, 지상 9층 규모의 총 1,131병상의 복합의료시설로 건설됐다.

감염관리에 최적화된 설계로 크린존과 감염위험 구역 등을 철저히 구분했으며, 각종 음압시설과 공조시설도 구축했다.

첨단 ICT 기반의 진료시스템과 일반병실은 4인실로 쾌적함을 유지하도록 했고 중환자실은 1인실로 운영된다. 질병의 예방과 검진, 치료, 재활에 이르는 종합 서비스를 담당할 뿐 아니라 첨단 맞춤형 정밀의료시설도 강화했다.

건양대병원 새 병원은 센터중심의 통합진료를 통해 중증질환 치료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방점을 뒀다. 안센터, 뇌신경·재활센터, 소아청소년센터 등 센터중심의 통합 협진진료 시스템을 구축해,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진료를 시작한다.

또한, 연관된 질환을 진료하는 과들을 한 공간에 배치해 진료 효율을 높이고 환자의 이동 동선도 최소화하는 등 환자 편의성을 높였다. 소아청소년센터는 기존 소아청소년과에 소아안과, 소아재활의학과, 소아정신건강의학과, 소아이비인후과, 유전상담클리닉을 한 공간에 배치했다.

뇌신경·재활센터는 신경과와 신경외과, 재활의학과가 통합돼 뇌졸중, 뇌종양, 치매, 간질, 이상운동질환 등의 진료를 시행하며, 협진을 통해 고난도 치료에 중점을 뒀다.

특히 안센터는 건양대병원 안과의 위상에 걸맞도록 한강 이남 최대 규모로 구축됐다. 망막, 각막, 녹내장, 안성형 파트로 진료실과 검사실을 분리해 효율적인 진료시스템이 가능하고 안종양, 합병녹내장, 각막이식수술 등 중증도 높은 안과질환 진료로 수행토록 시스템을 갖췄다.

건강검진센터는 첨단 진단 장비와 쾌적하고 안락한 시설로 무장했다. 수검자 대기공간을 전면 유리로 마감해 개방감을 강조했으며 스마트 RFID 솔루션을 구축해 실시간 동선 관리 및 정확한 수검자 확인이 가능하다.

최원준 의료원장은 “지역 환자들이 수도권으로 가야 하는 불편을 없애 대전, 세종, 충청권의 의료자치를 이루는데 앞장설 뿐 아니라 공적 책임을 다하는 병원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병원의 위상에 걸맞은 첨단 의료시스템을 통해 환자와 교직원, 지역사회 모두가 자랑스러워하는 병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새 병원 가동으로 기존 건양대병원은 리모델링에 들어갈 예정이며, 추후 호스피스병동과 암병동을 포함한 암센터를 확장하고 골수이식센터 개설 등 중증질환을 위한 공간을 새롭게 확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