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7 03:13 (화)
사랑과 존경받는 전문센터로
상태바
사랑과 존경받는 전문센터로
  • 한봉규
  • 승인 2005.12.26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기독병원 정형외과 과장 이용수 씨
"지역주민들에게 경제적으로 부담 없이 보다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저희 센터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합니다."인천기독병원(원장 이용성ㆍ인천광역시 중구 율목동 237) 정형외과 과장 이용수(39)씨.

"저희 병원은 최근 고급화와 전문화된 최첨단 의료서비스와 더불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센터 중심의 진료시스템을 통해 지역주민들에게 한발 더 가까이 다가 갈 수 있도록 직원 모두가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맡은 바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그는 "이와 함께 센터에 근무하는 모든 직원들도 한 마음 한 뜻으로 고객들이 원하는 바를 충족 시켜주기 위해 전심전력 고객만족과 고객감동을 열어 가는 데 척추ㆍ관절센터가 앞장 설것을 굳게 다짐 합니다 ".

전문센터로 표방하고 나선 이상 그에 걸 맞는 최고의 의료수준을 유지하는 것은 당연하지 않겠느냐며 "아직은 출발단계라 다소 어려운 점도 많겠지만 조만간 인천은 물론 인근 지역주민들에게 최고의 전문센터로 자리잡아 가는 데 손색이 없을 것"임을 확신해 본다는 이 과장.

정형외과 전문의로서 각종 다양한 경력과 경험을 자랑하는 이 과장은 관절치료 분야 중에서 특히 인공관절 쪽에 많은 관심과 연구에 힘입어 환자들에게서 좋은 반응과 존경을 받고 있어 향후 센터가 발전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병원 측은 깊은 관심과 기대를 걸고 있다고.

"열심히 노력 할 뿐입니다. 모든 것이 일천하고 부족하지만 저의 전공분야로서 관절로 고생하는 환자들에게 희망과 기쁨을 주는 센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보겠다"고 말하는 그는 "앞으로 저희들도 최선을 다하겠지만 병원 측의 적극적인 지원과 성원도 함께 부탁드린다"며 병원발전에 관절센터가 중심이 될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

옆집 아저씨 같이 편안하고 서글 서글한 인상과 함께 실력과 능력을 겸비한 의사로서 많은 환자들에게서 인기 짱으로 소문이 자자한 그는 "겸손한 마음으로 내 부모 내 가족 같은 생각으로 고객들을 대하려고 합니다. 상대방을 배려하고 이해하는 진실된 마음의 자세가 바로 사랑과 존경받는 의사 상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며 다시 한번 이곳의 센터가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지키는 데 조금이나마 일조하기를 간절히 기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