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기능식품, 과학적 검증 필요
상태바
건강기능식품, 과학적 검증 필요
  • 박현
  • 승인 2004.10.18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시된 기능성 근거 모호, 모니터링제 등 안전성 평가돼야
건강기능식품의 유용성과 올바른 평가를 위해서는 임상 및 역학연구 등의 과학적인 검증방법이 포함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소비자들의 혼돈을 피하기 위해 기능식품이란 명칭도 바뀌어야 한다는 것.

가톨릭의대 가정의학과 김경수 교수는 최근 잠실롯데월드호텔에서 열린 임상건강증진학회에서 "건강기능성식품의 국내외 현황과 문제점"을 통해 “기능성식품의 활성화와 국민건강증진을 위해서는 과학적인 근거에 기초한 유용성 평가와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건강기능식품(functional food)은 맛, 향, 영양소를 공급하는 식품고유의 기능과 면역증강, 노화방지 등 건강에 유익한 기능을 부가적으로 가지고 있는 식품을 일컫는 말로 최근 국민적 관심과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올바른 평가가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 교수는 “건강기능식품의 경우 의약품의 임상시험에 비해 안전성의 위험도는 적다고 할 수 있으나 효능 및 효과를 입증하기 위한 임상시험은 쉽지 않다”며 “따라서 특정 질병예방이나 건강증진과 관련된 연구를 하려면 잘 고안된 역학적 연구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이어 “현재 건강보조식품과 특수영양식품에 표기된 기능성의 근거가 △실험실 연구인지 △동물실험 결과인지 △인체시험 결과인지 알 수 없게 되어 있다”고 지적하고 “정확한 정보제공을 위해서는 영양표시 기준을 제품의 특성에 맞게 재조정할 필요가 있다”며 식품분류와 표시에 따른 문제점을 언급했다.

특히 오랜 동안 사용된 식품이라도 해당식품이나 생리활성물질의 섭취 증가로 노출량에 대한 재평가가 필요하다며 시판 후 부작용에 대한 모니터링 체계 구축 및 경고, 주의문 등의 식품 안전성평가를 위한 소비자교육이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경수 교수는 “기능성 식품의 유용성 평가는 화학적 분석과 in vitro 시험, 동물시험, 임상시험 및 역학연구 등을 포함한 과학적 근거에 기초해야 한다”고 말하고 “업계가 소비자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정보공세를 펼치는데 비해 공공기관이나 학계의 노력은 상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라며 소비자교육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한편 이날 학회에서는 건강기능성식품이라는 명칭이 소비자들에게 혼돈을 가져다 줄 우려가 있다며 건강기능성제품이라든지 새로운 이름으로 명칭이 바뀌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임상건강증진학회는 앞으로 학회 차원에서 부분별하게 유통되고 있는 건강기능성식품의 정화를 위해 앞장설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