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2 23:52 (목)
작은 미소가 고객에게는 큰 감동으로
상태바
작은 미소가 고객에게는 큰 감동으로
  • 한봉규
  • 승인 2005.11.21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병원 원무과 윤상복 씨

"내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항상 미소와 친절을 기본으로 고객 모시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 드려 봅니다"선병원(원장 박현규 경기도 의왕시 오전동 375-3)원무과 윤상복(28)씨.

병원 이용의 고객들에게 각종 행정의 안내는 물론 병원경영의 핵심부서로서 고객을 향한 친절 서비스의 대표 중심부서로서 병원의 얼굴이라고 표현되는 부서가 바로 원무과.

"병원의 얼굴이라는 말처럼 모든 면에서 타부서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나름대로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열심히 근무에 임하고 있다"는 그는 "무엇보다도 고객들이 병원 이용에 있어서 조금의 불평 불만 사항도 없도록 최대한 고객의 눈높이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 할 것"이라며 고객의 입장에 서서 바라보는 자세가 필요함을 강조.

다양한 친절 서비스 중에서도 특히 미소와 같은 웃는 얼굴의 모습을 보여주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그는 "늘 고객들을 대하면서 어떻게 하는 것이 고객을 향한 최고의 친절일 까 생각도 해보지만 그래도 가식적이고 억지로 하는 행동이 아닌 몸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작은 미소 띈 얼굴이 고객들에게는 큰 감동으로 다가가는 것 같다"며 평소 직원들의 행동 하나 하나가 매우 중요함을 새삼 느껴 본다고.

"아직은 병원 생활이 초년생이라 많은 것을 보고 배워야 하는 입장이지만 저 자신 스스로도 공부하는 자세를 잃어버리지 않도록 노력 할 것"이라며"고객이 찾아주지 않는다면 병원의 존재 의미는 없어지겠지요. 병원 직원 모두가 각자 맡은 임무에 최선을 다하고 열정을 보일 때 고객들은 자연히 저희 병원을 격려하고 사랑해 주지 않을 까 생각 해 본다"고 말하는 그는 앞으로도 병원 발전에 자신이 조금이나마 도움과 보탬이 되는 병원인이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을 다시 한번 굳게 다짐.

좀 더 많은 병원 생활의 경험을 쌓아 병원의 전문코디네이터가 되고 푼 것이 계획이라는 그는 앞으로는 꿈도 많고 해보고 싶은 일도 많지만 지금의 할 일은 병원을 찾아주시는 고객 한분 한분에게 정성을 다해 모시는 일이 중요하지 않겠느냐며 고객 상담을 위해 총총히 원무과 앞으로 발걸음을 옮기는 그의 뒷모습에서 병원의 미래가 밝아옴을 느껴. 독서가 취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