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8 14:40 (수)
병원경영의 필수시대
상태바
병원경영의 필수시대
  • 병원신문
  • 승인 2015.06.17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의 경영시대<7>_이용균 한국병원경영연구원 연구실장

현대를 ‘경영의 시대’라고 말한다. 흔히 경영을 과학(science)이 아닌 예술(art)이라고 말한다. 아마도 경영을 과학이라고 하기는 너무나 비과학적인 요소가 많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따라서 경영학자들은 경영학을 과학화하는데 많은 노력을 하였다. 그 중에서 내과의사이면서 경영사상가인 패트릭 딕슨은 경영의 목적을 ’더 나은 삶과 세상을 만드는 것‘이라고 하였다. 그는 일과 삶 사이의 균형문제처럼 일상의 문제들을 경영이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경영이 다음과 같은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사회기여에 경영초점을 맞춘다

▸더 넗은 시각을 기른다.

▸삶의 열정을 추구한다.

이처럼 경영의 목적을 기업의 이윤창출보다는 ‘보다 나은 삶, 보다 나은 세상’을 지향한다는 것이다. 오늘날 우리가 병원의 혜택을 누리는 것은 일반적인 일이 되었다. 이는 전국민 의료보험이 1989년부터 도입되면서 병상공급이 확대되었기 가능하였다. 그리고 서울아산병원(1989년) 서울삼성병원(1994년)이 개원되면서 병원에 다양한 경영기법이 도입되었다. 현재 대다수 병원들은 다양한 의료서비스 질적 높은 요구도와 이를 충족시킬 수 있는 전문의 인력난과 경영상의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의료수요에 맞는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적정수준의 전문 인력과 적정시설이 요구된다. 이 조건을 충족하기 위해서는 재정적 뒷받침이 요구된다. 이 처럼 병원이 지속성장을 위해서는 핵심역량과 병원경영자(CEO)의 경영능력이 필수적인 시대로 되고 있다. 즉 저성장시대에 접어 든 현 시점에서 병원의 지속경영은 오로지 병원인의 몫이다. 따라서 병원의 노사(勞使)가 다함께 병원의 지속경영에 공동의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왜냐 하면 공공의료원 사태에서 경험한 것처럼 병원이 폐업하면 노사가 함께 공멸하기 때문이다. 병원이 지속경영을 위해서는 병원경영정보를 함께 공유하고 소통하는 문화가 필요하다. 이를 기반으로 병원 내외의 위기에 대한 노사가 공동으로 대처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 처럼 국내 병원계는 경영이 필수적인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