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5.23 Thu 00:06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건강정보
     
칼로리 걱정없이 연말회식 즐기기
365mc 식이영양위원회 김우준 위원장 "채소와 샐러드로 포만감 높여야"
2018년 12월 24일 (월) 09:40:00 윤종원 기자 yjw@kha.or.kr
   
 
   
▲ 김우준 위원장
평소 식이조절과 운동으로 다이어트를 하는 A씨(30)는 연말이 다가오자 불안했다. 송년회와 크리스마스 파티 등 지인들과의 약속이 줄줄이 생기면서다. 평소 회식 자리는 눈치껏 잘 피했지만, 이 시즌에는 어떠한 핑계조차 통하지 않는다는 걸 잘 알기에 걱정이 앞섰다.

바야흐로 회식 시즌이다. 평소 다이어트에 열심인 '다이어터'라면 A씨처럼 송년회와 크리스마스 파티 등 모임 자리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을 것이다. 연말 모임을 피할 수 없다면 가볍게 즐기는 게 좋지 않을까. 비만클리닉·지방흡입 특화 의료기관 365mc의 식이영양위원회 김우준 위원장이 칼로리 걱정 없이 연말 회식 음식을 즐기도록 그 요령을 공개한다.

'삼겹살' 양념 곁들임 없이 채소와 섭취

회식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음식은 단연 삼겹살이다. 많은 이가 불판 위에서 노릇노릇하게 익은 삼겹살과 소주를 '환상의 짝꿍'으로 꼽는다. 하지만 삼겹살은 '고지방 육류'로, 과다 섭취하면 다이어트는 물론 건강에도 좋지 않다.

만약 회식 메뉴가 고기로 정해졌다면, 삼겹살 대신 목살이나 등심 등 살코기 부분을 주문하여 섭취하는 게 좋다. 부 득이 삼겹살을 먹어야 한다면 고기를 먹을 때 채소나 쌈을 곁들이거나, 아스파라거스·양파·파인애플 등을 함께 구워 먹으면 상대적으로 섭취량을 줄일 수 있다. 채소의 칼륨이 삼겹살의 나트륨을 배출시키고, 섬유질이 포만감을 오래 유지해 고기를 덜 먹게 하기 때문이다.

365mc 식이영양위원회 김우준 위원장은 쌈장과 기름 등의 양념을 곁들이지 않는 게 좋다고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모든 육류에는 어느 정도의 천연 나트륨이 들어 있어 양념을 찍어 먹으면 염분 섭취가 늘어날 수 있다"며 "삼겹살은 물론 곱창이나 막창 등을 먹을 때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밥이나 냉면과 같은 탄수화물 음식을 먹지 않고, 금주하는 것도 회식 자리를 가볍게 즐기는 요령이라고 설명했다.

'중식' 채소 위주로 …탕수육은 '찍먹'으로 

중식은 여러 명이 모여 푸짐하게 먹고 싶을 때 대체로 호감을 사는 선택이다. 특히 최근에는 중국식 샤브샤브 '훠궈'가 회식 단골 메뉴로 떠오르면서 중식에 대한 관심도가 높다.

중국 음식은 대부분 기름에 튀기거나 볶기 때문에 열량이 높다. 튀긴 돼지고기에 소스를 곁들여 먹는 탕수육만 하더라도 튀김 자체의 열량이 높은 것도 있지만, 소스의 당분으로 인한 열량도 만만치 않다.

김 위원장은 탕수육을 가볍게 섭취하는 요령으로 소스를 아예 먹지 않고 고기만 먹는 걸 추천한다. 만약 소스를 먹는다면 소스를 고기에 부어서 먹기보단, 소스에 찍어서 먹는 게 섭취 열량을 줄이는 방법이라고 설명한다.

육수에 여러 채소와 고기를 데쳐 먹는 훠궈는 소스가 다양해 여러 사람의 기호를 맞출 수 있는 음식이다. 하지만 소스와 국물에 함유된 염분은 다이어트에 방해된다. 훠궈를 회식 자리에서 먹게 된다면 국물 보다는 고기와 채소 위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더불어 매운 맛은 식욕을 돋워 다이어트에 역효과를 낼 수 있으니 맵지 않은 소스를 택하는 게 중요하다.

'치킨' 구운 걸로 주문 …샐러드로 포만감 높이기

치킨도 회식 단골 메뉴로 빼놓을 수 없다. 하지만 치킨은 대체로 튀겨서 조리하기 때문에 열량이 높은 음식으로 꼽힌다. 튀긴 닭다리 열량은 1회 제공량(100g/1조각) 기준으로 약 270kcal에 달한다. 보통 4조각을 먹는다면 1000kcal를 한 번에 먹는 셈이다.

이에 보다 치킨을 가볍게 즐기기 위해서는 튀긴 것보다 구운 로스트 치킨을 주문하는 걸 추천한다. 로스트 치킨은 오븐에 굽는 과정에서 기름이 빠지기 때문에 기름에 직접 튀긴 치킨이나 짠 양념을 덧바른 양념치킨보다 열량 부담이 덜하다. 양은 두 조각 정도가 적당하다.

김 위원장은 "샐러드를 같이 주문하는 것도 치킨 회식 자리를 가볍게 즐기는 요령"이라며 "채소의 식이섬유가 포만감을 높여주고, 채소에 함유된 칼륨이 치킨으로 과다 섭취할 수 있는 나트륨을 배출해준다"고 말했다.

한편 365mc 식이영양위원회는 2003년 개원 이래 서울·부산·대전 등에서 15년간 '비만 하나만' 연구·치료한 365mc의 부설 기관으로, 가정의학과 전문의와 임상 영양사들로 이뤄진 전문가 그룹이다. 올바른 식단 관리와 영양 관리 등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비만 치료를 위한 일대일 식이영양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윤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3D 캡슐 내시경 국가연구과제 선...
[동정]성형안과학회 회장에 선출
[동정]류마티스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동정]Best Mentor-Mentee...
[동정]세계패혈증포럼 '최우수학술상'
[동정]美안과학회 ‘Travel gran...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